© 2019 DDDD

DDDD is an art platform based in Berlin. 

Since 2017, DDDD has sought potential contexts in the fragmentary timeline of reality leading to boundless links of nodes rather than linear thinking in a solid structure and system. This is an exploration of what you can see now and beyond.

D2         

D magazine is an online publication concerning the discourses surrounding contemporary art, culture, and society in three sections — features, re/previews, and interviews.

D3          

D collection is an experiment on the distribution of digital works of art, performances and any other artistic medium on the Internet.

D4          

D project will aid in realizing DDDD’s ideas for both on- and offline platforms.

The first project of DDDD started with Stein which means a stone in German. Because each of us has interpreted the meaning derived from the word, each starting point of the work is different even though it is the same word “Stein”.  Someone started about the material and the symbol of the stone and another reminded Stein which refers to a family name used by people in Norwegian and Jewish communities by erasing the original meaning as a stone. The works are also shown in various formats including videos, installation, texts, audio file, and research-based essay. However, incidentally, they have one connection point at least. Stones are solid, but they have a physical property that is worn out and eventually lost shape under the influence of time and others. In other words, a work deals with the fluid relationship between the solidity and the weakness.

 

Jeonghun Lee's research-based essay “Stein und Theater” links the physical properties of stones with theater as an artistic genre. Ancient Greece, which created the basic genre of tragedy and comedy, has built a theater with stone as a solid material. The architecture for theater made of stone continues to this today, e.g. Volksbühne in Berlin. However, as the stone’s weathered as time passes, his essay how the characteristics of theater pieces and performances in the architecture have changed.

 

“All matter is on a spiritual edge” of Hara Shin is also concerned with the process by which the stone is externally operated and its material substance disappears:. When the stone is worn out and then finally vanished does the essence of the stone also disappear? So how does this change affect the external realm of the stone? By recognizing material, she explores the relationship between space surrounding the material and its peripheries. The result of her exploration is presented in various forms such as ceramics, images, and texts.

 

 Yoonjung Choi's text “The Collection of Memory About the World” connects the collection of stones to the collection of images in current digital culture. Both collections have a desire to capture memories of the world. However, unlike stone-collections that remain in a material form, this desire is unrealizable in today's virtual world of digital images. She describes what does the collection of images that couldn’t remain in mind and pass through like flashes means today. She ultimately contrasts the materiality of solid rock and the fixability of digital images.

 

On the other hand, Ari Cho draws the weakness from the stone through the concept of the ‘Philosopher’s stone’ in her “Der Stein der Weisen”. The stone that transforms all matter into gold is not true, but it is a fiction that is deceptive.The keywords Philosopher’s stone, light, and softness in the video asks how to visualize the beauty of non-material and non-stationary organisms, rather than fixed substances or facts. 

 

  Finally, Eunji Park’s “The fourth Stein” collected new texts from three persons with the last name Stein and produced new text and audio files. As a result, the meaning of the stone that Stein possessed seems to be erased, but it still explor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irmness and weakness of the material property of the stone. However, to her who studies publishing used as an artistic ac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m is replaced the authority and the possibility of the creation of text in which the authority disappears. In the situation, which the act of collecting text replaces the act of writing text, she searches for the answer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the work in a question about the concept that the authority has disappeared.

D3

DDDD의 첫 번재 프로젝트는 돌을 의미하는 독일어 단어인 Stein에서 시작했다. 단어에서 파생되는 의미에 대한 토론 없이 단어만을 선정했기에, 같은 단어임에도 작업의 출발점은 다르다. 누군가는 돌의 물질성과 그 상징에 대해서 시작했고(이정훈), 또 다른 이는 돌이라는 의미를 소거시키고 이름에서 성으로 쓰이는 Stein을 떠올렸다(박은지). 결과물의 형태 또한 영상 작업, 설치 작업, 텍스트 및 오디오 파일, 리서치 기반 에세이 등으로 다양하다. 그러나 우연하게도 다섯 개의 작업은 경미하나마 하나의 연결지점을 가지고 있다. 돌은 견고하지만 시간이 흘러 외부의 영향을 받으면서 마모되고 으스러져 결국은 형체를 잃어버리는 물리적 속성을 가지고 있다. 모든 작업들은 이 견고함과 유약함의 유동적인 관계를 다루고 있다.

 

먼저 이정훈의 리서치 기반 에세이 글은 돌이 가진 물리적인 속성을 극장이라는 예술 장르와 연결시키고 있다. 비극과 희극이라는 극의 기본적인 장르를 탄생시킨 고대 그리스는 돌이라는 단단한 물질로 극장을 지었다. 돌로 만들어진 극장 건축물은 베를린의 Volksbühne 등 오늘날에도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돌이 시간이 지나 파편화되듯 공연이라는 예술 장르의 성격이 어떻게 변화하는가를 이 글은 다루고 있다.

 

신하라의 작업 또한 돌이 외부의 작용을 받아 그 물질적 실체가 사라지는 과정에 관심을 두고 있다. 돌이 마모되어증발하게 되면 돌이 가지고 있는 중심은 사라지게 되는 것일까. 그렇다면 이 변화는 돌이라는 물질 외부 영역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 신하라는 물질이 인식될 때 물질을 둘러싼 공간과 그 주변부의 관계를 돌이라는 물질을 통해 탐구하여, 그 결과물을 세라믹, 이미지, 텍스트 등 다양한 형태로 제시한다.

최윤정의 텍스트가 견고한 돌의 물질성과 디지털 이미지의 고정불가능함을 대비시켰다면, 조아리는 ‘‚현자의 돌’ 개념을 통해 돌에서 유약함을 이끌어낸다. 모든 물질을 금으로 변화시킨다는 현자의 돌은 사실은 아니지만 모든 이들을 현혹시키는 픽션이다. 현자의 돌, 빛, 부드러움이라는 키워드를 담은 영상작업은 고정된 물질 혹은 사실은 아닌, 비물질적이고 비지속적인(non-stationary) 유기체의 아름다움을 어떻게 시각화할 수 있는가를 묻는다.

 

최윤정의 텍스트가 견고한 돌의 물질성과 디지털 이미지의 고정불가능함을 대비시켰다면, 초아리는 ‚현자의 돌’을 개념을 통해 돌에서 유약함을 이끌어낸다. 모든 물질을 금으로 변화시킨다는 현자의 돌은 사실은 아니지만 모든 이들을 현혹시키는 픽션이다. 현자의 돌, 빛, 부드러움이라는 키워드를 담은 영상작업은 고정된 물질 혹은 사실은 아닌, 비물질적이고 비지속적인(non-stationary) 유기체의 아름다움을 어떻게 시각화할 수 있는가를 묻는다.

 

마지막으로, 박은지는 Stein이라는 단어에서 이름의 성을 연상시켜 Stein이라는 성을 가진 세 인물이 작성한 텍스트를 수집해 새로운 텍스트와 오디오 파일을 제작했다. 그 결과 Stein이 지니고 있던 돌의 의미는 소거되는듯 보이지만, 돌이라는 물질적 속성이 갖는 견고함과 유약함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고 있다. 다만, 예술행위로 활용되는 출판을 연구하는 필자 박은지에게 양자의 관계는 저자성과 저자성이 사라진 텍스트 창작의 가능성으로 대체된다. 필자 박은지는 텍스트를 엮는 행위가 쓰는 행위를 대체하는 현 상황에서 저자성 개념이 사라졌냐는 질문에 작업을 발전해나가는 과정 속에서 답변을 찾아간다.